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이트맵

Program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다양한 출품작을 확인하세요.

개막작

새/Bird

1992년작 <새>는 일본이 제작비 1억 원을 투자하고 북한의 스태프와 배우들이 참여해 만든 작품이다. 당시 제5회 동경국제영화제 ‘아시아 수작 영화주간’에 상영된 이 작품은 북한의 작가 림종상이 1990년 『조선문학』 3월호에 발표한 소설 「쇠찌르러기」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6.25 전쟁 때 헤어져 남과 북에서 각각 조류학자로 활동하던 부자가 조류 연구를 위해 날려 보낸 새로 인해 서로의 생사를 확인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조류학자 원홍구, 원병오 박사 부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북한과 일본 올 로케이션으로 이루어져, 아직 훼손되지 않은 채 남아있는 북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저어새 같은 희귀 조류의 모습 등 볼거리가 풍부한 아름다운 작품이기도 하다. 체제선전을 목적으로 하는 통일영화로 분류되면서도 드물게 정치적 색채를 띠지 않고 있는 영화인 <새>는, 갈라진 남과 북을 상징하는 두 부자의 애절한 상봉 스토리를 중심으로 분단과 이산에 대한 휴머니즘적인 접근이 돋보인다. 아버지 윤 박사 역에 북한 최초의 극 영화 <내 고향>의 주연 배우이자 북한의 아버지 상으로 남아있는 배우 유원준, 어머니 역에 일제 강점기를 거쳐 북한 최고의 배우에게 수여되는 칭호인 인민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던 문예봉, 아들 역으로 공훈 배우 조명선이 출연했다.

스펙트럼

가자의 아폴론

2013년에 가자 지구의 해역에서 발견된 오래된 아폴로 석상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위조범의 짓인가? 아니면 그저 하늘에서 내려온 희망의 메시지를 간절히 바라던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보낸 신의 선물이었나? 소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현지와 외부 관계자는 음지에서 고군분투한다. 그중에는 역사를 보존해야 한다는 사명감이 있는 자도 있었고, 단순히 돈이 목적인 사람도 있었다. 가자와 예루살렘을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아폴로 상에 대한 소문을 들었거나 직접 본 사람들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영화의 형식을 띤다. 어쩌다가 보물이 무모한 투기와 탐욕, 욕망의 근원지가 되어 버렸나? 

기획전 : 분단 장르 영화에 대한 성찰

웰컴 투 동막골

6.25 전쟁 중, 미 전투기 한 대가 강원도의 어느 마을에 추락한다. 동막골에 살고 있는 여일은 이 광경을 목격하고 소식을 전달하러 가던 중 인민군 일행을 만나게 되고 그들을 동막골로 데리고 온다. 바로 그때 자군 병력에서 이탈해 길을 잃은 국군 일행도 동막골로 찾아오면서 국군, 인민군, 연합군이 모이게 되고 긴장감은 극도로 고조된다.

 

스펙트럼

프로그레스 공장의 추억

오래전 독일민주공화국(구동독)에서 인종차별주의에 대항하는 데모를 펼쳤던 직공들이 동시대의 시리아 난민들을 만난다. 잃어버린 고향의 추억을 공유하며 스스로 터득해야만 했던 이민자의 삶을 다시금 되새겨본다.

 

기획전 : 분단 장르 영화에 대한 성찰

의형제

6년 전, 의문의 총격전에서 처음 만난 국정원 요원 한규와 남파공작원 지원. 한규는 작전 실패로 국정원에서 파면되고, 지원은 배신자로 낙인찍혀 버림받는다. 6년 후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은 신분을 속이고 각자의 목적을 위해 함께 하게 된다. 적인 줄로 알았던 두 남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를 이해하기 시작하지만, 어느 날 지원에게 북으로부터 지령이 내려오고 그들은 인생을 건 마지막 선택을 하게 된다.

 

여름 영화 산책

크로싱 비욘드

시인 함민복은 “모든 경계선에는 꽃이 핀다”고 썼다. 이승준 감독은 이 시구에서 영감을 얻어 올림픽 정신이 어떻게 모든 경계 너머로 희망을 전해주는지 탐구했다. 영화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선수들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겪은 일들을 보여준다. 선수들이 어떻게 개인적, 사회적, 정치적, 지리학적 경계를 넘어 인간의 한계를 넘기 위해 노력하는지 이야기한다. <크로싱 비욘드>에서는 스포츠의 가치는 단상보다 높은 곳에 있다는 사실을 보다 깊게 탐구한다.

강원도의 힘

나는보리

바다마을에 사는 열한 살 소녀, 보리는 ‘소리를 잃고 싶다’고 고민한다. 가족 중 유일하게 들을 수 있는 보리. ‘왜 나만 가족과 다른 모습으로 태어났을까?’하는 생각이 점점 깊어진다.

 

강원도의 힘

빨간 캐리어

빨간 캐리어를 줍게 된 여자의 이야기.

 

Beyond Line,
Become One
Toward Peace

선을 넘어 하나로
힘을 모아 평화로

평창동계올림픽으로 평화의 역사를 쓴 강원도 평창에서
2019년, 또다른 감동이 시작됩니다.

What's New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Notice

제2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단기직-팀장)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안내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남북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2019년 12월 03일 (사)평창남북평화..

Notice

제2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연간직)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안내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남북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2019년 12월 03일 (사)평창남북평..

Notice

제2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프로그램팀)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안내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남북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모집 인원 : 2명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