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이트맵

Program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다양한 출품작을 확인하세요.

개막작

새/Bird

1992년작 <새>는 일본이 제작비 1억 원을 투자하고 북한의 스태프와 배우들이 참여해 만든 작품이다. 당시 제5회 동경국제영화제 ‘아시아 수작 영화주간’에 상영된 이 작품은 북한의 작가 림종상이 1990년 『조선문학』 3월호에 발표한 소설 「쇠찌르러기」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6.25 전쟁 때 헤어져 남과 북에서 각각 조류학자로 활동하던 부자가 조류 연구를 위해 날려 보낸 새로 인해 서로의 생사를 확인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조류학자 원홍구, 원병오 박사 부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북한과 일본 올 로케이션으로 이루어져, 아직 훼손되지 않은 채 남아있는 북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저어새 같은 희귀 조류의 모습 등 볼거리가 풍부한 아름다운 작품이기도 하다. 체제선전을 목적으로 하는 통일영화로 분류되면서도 드물게 정치적 색채를 띠지 않고 있는 영화인 <새>는, 갈라진 남과 북을 상징하는 두 부자의 애절한 상봉 스토리를 중심으로 분단과 이산에 대한 휴머니즘적인 접근이 돋보인다. 아버지 윤 박사 역에 북한 최초의 극 영화 <내 고향>의 주연 배우이자 북한의 아버지 상으로 남아있는 배우 유원준, 어머니 역에 일제 강점기를 거쳐 북한 최고의 배우에게 수여되는 칭호인 인민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던 문예봉, 아들 역으로 공훈 배우 조명선이 출연했다.

스펙트럼

반신반의

한국드라마에 심취해 몰래 디스크를 복사해오다 들킨 북한 여자 설희가 보위부 취조실에 불려온다. 수용소로 보내질까 두려운 그녀에게 오히려 남파를 명하는 보위부 간부 리수근. 탈북자로 위장해 차디찬 압록강을 맨몸으로 건너온 설희를 돕기 위해 선교회에서 파견된 남기. 그는 사실 그저 돈이 필요한 남한의 양아치다. 설희를 도와 압록강에서 도망치던 남기는 공안들에 잡혀 북으로 끌려가고 '설희'는 무사히 남한으로 들어온다. 리수근 앞에선 남기와 국정원 간부 장태수 앞에서 탈북 경위서를 쓰는 설희. 남기도 순순히 남으로 돌려보내는 리수근의 알 수 없는 속셈과 남한에서 10여 년간 리수근의 정보원 역할을 하는 설희의 얽히고설킨 시간. 누가 무엇을 위해 일하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꼬여버린 남북의 관계를 묘사한다.

한국경쟁

경계 없는 벽

한국인 그라피티 아티스트 로얄독은 무작정 미국 LA로 떠나 특별한 벽의 주인이 된다. 그는 2015년부터 "한복을 입은 흑인" 시리즈를 통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지만 진정한 아티스트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딜레마에 빠져있다. 한편 LA 한인타운의 한인타운 벽화 프로젝트는 단 한 번도 미국 땅을 떠나 본 적 없는 미국인 그라피티 아티스트 이스파이에 의해 기획되어 3년째 순항 중이다. 경찰의 단속을 피해 벽화를 그리던 몇 년 전과 다르게 그는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 기관으로부터 표창을 받는다. 두 사람은 공통적으로 그라피티를 통한 상업적인 활동과 그에 따른 수익의 중요성을 잘 알지만, 자본주의에 의해 왜곡될까 걱정한다. 두 사람은 닮은 듯 다르게 현재를 살고, 다른 듯 같은 꿈을 꾼다. 벽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고자 하는 아티스트들. 경계 없는 벽을 둘러싼, 그리고 벽에 둘러싸인 그라피티 이야기.

스펙트럼

알레포의 의사

의사로서 성공한 시리아계 미국인 하난은 전쟁의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시리아를 찾는다. 근무하고 있던 병원이 폭격에 노출되면서 외상적 뇌 손상을 입은 그녀는 안면실인증에 시달린다. 가까운 이들의 얼굴조차 알아보지 못하게 된 하난의 인생은 완전히 엉망이 되고, 그녀는 자신이 누구인지조차 헷갈리기 시작한다. 다시 뉴욕에 돌아온 하난은 폭격의 여파로 달라진 자신의 인생에 도무지 적응하기 어렵다.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건강까지 돌봐야 하는 상황이다. 게다가, 더 이상 의사로서 세상을 탐험하고 정체성을 확립하며 미래를 계획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까지 마주해야 한다.

한국경쟁

오디션

오디션을 보기 위해 프로필을 돌리는 배우 지현. 그런 지현을 따라다니며 인터뷰하는 VJ 수지. 두 사람의 하루가 순탄하지만은 않다. 지현은 수지를 계속 신경 쓰고 수지는 빨리 일을 끝내고 싶을 뿐이다. 그러나 지현을 인터뷰하면서 수지는 점점 그녀를 알아가고 이해하게 된다.

한국경쟁

고백

따가운 여름날, 체육 시간 사이에 반장 정현의 지갑이 사라진다. 반의 분위기는 점차 과열되고, 돌이킬 수 없는 상황까지 다다른다. 정현은 상황을 수습하고자 하지만 점차 상황은 악화된다.

한국경쟁

핑크페미

여성인권단체에서 엄마가 일을 시작하면서, 어릴 적 나의 놀이터는 여성운동 현장이 되었다. ‘나’는 머리를 짧게 자르고 치마 원복도 거부하는 꼬마 페미니스트로 거듭났지만, 어째 커 갈수록 페미니즘에서 도망가고 싶은 일들이 생겨났다. 결국 ‘나'는 페미니스트보다 공주병으로 사는 게 낫겠다는 생존전략을 세워 핑크색에 집착하기 시작한다. 이런 내가 다시 페미니스트가 될 수 있을까?

 

한국경쟁

젖꼭지

유선은 남편의 쓸모없는 젖꼭지에 꼭지가 돈다.

Beyond Line,
Become One
Toward Peace

선을 넘어 하나로
힘을 모아 평화로

평창동계올림픽으로 평화의 역사를 쓴 강원도 평창에서
2019년, 또다른 감동이 시작됩니다.

What's New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Notice

[채용]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스태프 2차 모집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2020년 2월 3일(사)평창국제평화영화제 이사장 모집 인원 : 7명 평창국제평화영..

Notice

[채용]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스태프 모집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2020년 1월 9일(사)평창국제평화영화제 이사장 모집 인원 : 21명 평창국제평화..

Notice

[공지] 2020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출품공모 안내

2020년 6월 18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출품을 공모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다리겠습니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출품공모 개요영화제기간: 2020. 6. 18(목)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