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이트맵

Program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다양한 출품작을 확인하세요.

개막작

새/Bird

1992년작 <새>는 일본이 제작비 1억 원을 투자하고 북한의 스태프와 배우들이 참여해 만든 작품이다. 당시 제5회 동경국제영화제 ‘아시아 수작 영화주간’에 상영된 이 작품은 북한의 작가 림종상이 1990년 『조선문학』 3월호에 발표한 소설 「쇠찌르러기」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6.25 전쟁 때 헤어져 남과 북에서 각각 조류학자로 활동하던 부자가 조류 연구를 위해 날려 보낸 새로 인해 서로의 생사를 확인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조류학자 원홍구, 원병오 박사 부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북한과 일본 올 로케이션으로 이루어져, 아직 훼손되지 않은 채 남아있는 북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저어새 같은 희귀 조류의 모습 등 볼거리가 풍부한 아름다운 작품이기도 하다. 체제선전을 목적으로 하는 통일영화로 분류되면서도 드물게 정치적 색채를 띠지 않고 있는 영화인 <새>는, 갈라진 남과 북을 상징하는 두 부자의 애절한 상봉 스토리를 중심으로 분단과 이산에 대한 휴머니즘적인 접근이 돋보인다. 아버지 윤 박사 역에 북한 최초의 극 영화 <내 고향>의 주연 배우이자 북한의 아버지 상으로 남아있는 배우 유원준, 어머니 역에 일제 강점기를 거쳐 북한 최고의 배우에게 수여되는 칭호인 인민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던 문예봉, 아들 역으로 공훈 배우 조명선이 출연했다.

스펙트럼

프로그레스 공장의 추억

오래전 독일민주공화국(구동독)에서 인종차별주의에 대항하는 데모를 펼쳤던 직공들이 동시대의 시리아 난민들을 만난다. 잃어버린 고향의 추억을 공유하며 스스로 터득해야만 했던 이민자의 삶을 다시금 되새겨본다.

 

한국경쟁

앵커

시골 마을 고등학생 한주는 육상 선수다. 약초꾼 할아버지와 하반신 장애를 가진 남동생 영준이와 작은 집에서 가난하지만, 행복하게 살고 있다. 어느 날, 할아버지가 사고로 응급실로 실려 가게 되고 급하게 수술비가 필요한 상황에서 한주는 평소에 가족들을 돌봐준 목사 윤재근을 찾아간다.

기획전 : 분단 장르 영화에 대한 성찰

웰컴 투 동막골

6.25 전쟁 중, 미 전투기 한 대가 강원도의 어느 마을에 추락한다. 동막골에 살고 있는 여일은 이 광경을 목격하고 소식을 전달하러 가던 중 인민군 일행을 만나게 되고 그들을 동막골로 데리고 온다. 바로 그때 자군 병력에서 이탈해 길을 잃은 국군 일행도 동막골로 찾아오면서 국군, 인민군, 연합군이 모이게 되고 긴장감은 극도로 고조된다.

 

스펙트럼

전쟁터의 자장가

네 어린이들은 민족 대학살을 피하고자 고향을 떠나 각자 다른 길을 간다. 하나는 마지막 기차를, 하나는 마지막 배를, 하나는 마지막 비행기를, 그리고 남은 하나는 눈 덮인 산을 두 발로 넘는다. 1993년에 실제로 조지아 민간인들을 상대로 벌어졌던 수후미 인종 학살을 바탕으로 한 영화.
※ <전쟁터의 자장가>는 대사가 없는 영화로 자막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한국경쟁

기대주

아마추어 수영대회 팀원을 뽑는 시합에서 최종 엔트리에 오르게 된 중년의 여성 명자. 명자는 중학생 소녀 지규에게 팀원자리를 양보하고 싶지 않다.

 

POV: 지상의 난민

남겨진 사람들

이 영화는 전쟁과 박해를 피해 인권의 요새라고도 알려진 유럽에 도달했으나 기대했던 안전한 피난처는 아직 찾지 못한 난민들을 조명한다. 이들은 무너져버린 인도주의적 지원 체계 속 어딘가에 이도 저도 아닌 상태로 머무르고 있다. 더 이상 언론의 관심도 끌지 못하고, 앞으로 나아갈 수도 없는 그런 상태인 그들을.

 

스펙트럼

군대

전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거의 모든 남성은 병역법에 따라 군 복무를 해야만 한다. 다큐멘터리 <군대>의 주인공 우철도 마찬가지. 훈련소에 입대하는 그에게 이미 군대를 다녀온 친구는 “넌 이제 2년 동안 나라 거야!”라며 놀린다. 영화는 그렇게 입대한 우철이 제대하기까지 2년여의 세월을 기록한다. 한 번도 집단생활을 해본 적 없는 우철은 처음엔 나름 적응해 보려 애를 써 보지만, 얼마 못 가 버거워하는 기색이 역력하더니 급기야 한동안 촬영을 거부하기까지 한다. 감독은 그런 우철을 그저 묵묵히 지켜볼 뿐이다. 군대를 통해 한국 청년들이 학습하는 집단주의는 고스란히 사회 전반을 유지하는 질서로 둔갑한다. 하지만 빛나는 개개인을 희석해 유지하는 그 질서라는 것이 얼마나 하찮고도 무서운 것인지 영화 <군대>는 냉소적이지만 유머러스한 묘사를 통해 질문한다.

 

Beyond Line,
Become One
Toward Peace

선을 넘어 하나로
힘을 모아 평화로

평창동계올림픽으로 평화의 역사를 쓴 강원도 평창에서
2019년, 또다른 감동이 시작됩니다.

What's New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Notice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스태프 모집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2020년 1월 9일(사)평창국제평화영화제 이사장 모집 인원 : 21명 평창국제평화..

Notice

2020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출품공모 안내

2020년 6월 18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출품을 공모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기다리겠습니다. 평창국제평화영화제 출품공모 개요영화제기간: 2020. 6. 18(목) – 6..

Notice

제2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단기직-팀장)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스태프 채용 안내 2020년 제2회를 맞이하는 평창남북평화영화제를 함께 진행할 스태프를 모집합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2019년 12월 03일 (사)평창남북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