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이트맵

Thank you!
See you next year!

제 1회 PIPFF를 빛내주신 모든 관객분들과
영화인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Program

제1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다양한 출품작을 확인하세요.

개막작

새/Bird

1992년작 <새>는 일본이 제작비 1억 원을 투자하고 북한의 스태프와 배우들이 참여해 만든 작품이다. 당시 제5회 동경국제영화제 ‘아시아 수작 영화주간’에 상영된 이 작품은 북한의 작가 림종상이 1990년 『조선문학』 3월호에 발표한 소설 「쇠찌르러기」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6.25 전쟁 때 헤어져 남과 북에서 각각 조류학자로 활동하던 부자가 조류 연구를 위해 날려 보낸 새로 인해 서로의 생사를 확인하게 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조류학자 원홍구, 원병오 박사 부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북한과 일본 올 로케이션으로 이루어져, 아직 훼손되지 않은 채 남아있는 북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저어새 같은 희귀 조류의 모습 등 볼거리가 풍부한 아름다운 작품이기도 하다. 체제선전을 목적으로 하는 통일영화로 분류되면서도 드물게 정치적 색채를 띠지 않고 있는 영화인 <새>는, 갈라진 남과 북을 상징하는 두 부자의 애절한 상봉 스토리를 중심으로 분단과 이산에 대한 휴머니즘적인 접근이 돋보인다. 아버지 윤 박사 역에 북한 최초의 극 영화 <내 고향>의 주연 배우이자 북한의 아버지 상으로 남아있는 배우 유원준, 어머니 역에 일제 강점기를 거쳐 북한 최고의 배우에게 수여되는 칭호인 인민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던 문예봉, 아들 역으로 공훈 배우 조명선이 출연했다.

한국경쟁

3교대

 간호사 경희가 병원에 입원했다.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와중에 3교대는 굴러가야 한다.

기획전 : 분단 장르 영화에 대한 성찰

최후의 증인

양달수 살인사건을 전담하던 오병호 형사와 김종엽 변호사는 사건을 추적하던 중 큰 비밀을 알아낸다. 6.25 전쟁 당시부터 비극적으로 얽혀있던 이들의 사연은 결국 비극적으로 막을 내린다.

※ 본 저작물은 저작권법 제50조에 의거하여 이용승인을 얻은 저작물임(법정허락-2019.6.7.)

 

스펙트럼

이스케이프 라카

시리아의 IS에 합류할 계획을 세운 포스틴은 남편 실뱅이 눈치채지 못하는 사이에 다섯 살짜리 아들을 데리고 파리를 떠난다. 하지만 시리아 라카에 도착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이 제 발로 찾아온 그곳이 지옥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자국민을 도울 수 있는 여력이 없는 프랑스 당국에 실망한 실뱅은 직접 아내와 아들을 구하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위험천만한 구출 작전을 감행한다. 실화를 기반으로 하는 작품이다.

 

한국경쟁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게

서로 다른 중학교에 진학하게 된 세 친구는 짹짹이가 죽었다는 갑작스러운 소식을 듣고 짹짹이네 집을 찾아간다. 하지만 짹짹이네 아빠는 장례도 치르지 않을 거고, 유골함도 집에 뒀다고 말한다. 그런 그를 이해할 수 없는 친구들은 자기들끼리 짹짹이의 장례를 치르러 떠난다.

 

여름 영화 산책

콜드 워

냉전 시대, 오직 사랑과 음악 만이 전부였던 줄라와 빅토르의 뜨거운 러브스토리를 담았다. 1949년 폴란드에서 음악으로 처음 만난 이들은, 베를린과 파리 등에서 이별과 만남을 반복하며 운명적인 사랑을 이어나간다. 제71회 칸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스펙트럼

군대

전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거의 모든 남성은 병역법에 따라 군 복무를 해야만 한다. 다큐멘터리 <군대>의 주인공 우철도 마찬가지. 훈련소에 입대하는 그에게 이미 군대를 다녀온 친구는 “넌 이제 2년 동안 나라 거야!”라며 놀린다. 영화는 그렇게 입대한 우철이 제대하기까지 2년여의 세월을 기록한다. 한 번도 집단생활을 해본 적 없는 우철은 처음엔 나름 적응해 보려 애를 써 보지만, 얼마 못 가 버거워하는 기색이 역력하더니 급기야 한동안 촬영을 거부하기까지 한다. 감독은 그런 우철을 그저 묵묵히 지켜볼 뿐이다. 군대를 통해 한국 청년들이 학습하는 집단주의는 고스란히 사회 전반을 유지하는 질서로 둔갑한다. 하지만 빛나는 개개인을 희석해 유지하는 그 질서라는 것이 얼마나 하찮고도 무서운 것인지 영화 <군대>는 냉소적이지만 유머러스한 묘사를 통해 질문한다.

 

평양시네마

마이클 페일린, 북한에 가다

북한과 남한 사이의 외교 관계에 평화의 순풍이 불기 시작하면서, 코미디언이자 세계 여행자인 마이클 페일린은 북한을 방문한다.

 

Beyond Line,
Become One
Toward Peace

선을 넘어 하나로
힘을 모아 평화로

평창동계올림픽으로 평화의 역사를 쓴 강원도 평창에서
2019년, 또다른 감동이 시작됩니다.

What's New

평창남북평화영화제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Notice

[취소공지] 8/18 20:00 <포화 속의 텔아비브> 상영취소 (Tel Aviv on Fire)

[상영취소] 강릉 CGV3관에서 금일 20:00 상영 예정되어있던 영화 < 포화 속의 텔아비브 > 상영이 취소되었습니다.<Tel Aviv on Fire> is cancelled. *내일 상영은 정상적으로 진행됩니다.​

Notice

[변경공지] 씨네라이브:<손에 손잡고> / 야외상영 <라나와 보낸여름> 시간변경 (우천)

안녕하세요. 평창남북평화영화제입니다. 우천으로 인해 평창올림픽스타디움 야외마당에서 하는 행사의 시간이 변경되었습니다. 변경내용 - 행사명: 씨네라이브:<손에 손잡고> (상영&공연)- 일시: 8월 1..

Notice

[안내] GV 추가 / 게스트 안내 (8/15 ver.)

제 1 회 평창남북평화영화제 티켓 카탈로그 발간 후 GV 관련 변동사항 안내 및 게스트 리스트 안내입니다.게스트 리스트는 첨부파일 확인바랍니다. GV 추가<쉬리> 8. 18 (일) 16:00 CGV 강릉 2관 무대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