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사이트맵

조직 소개

이사장
문성근

1985년 ‘연우무대’에서 연기를 시작했고, 연극 <한씨 연대기>로 1986년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1990년대에 박광수, 장선우, 여균동, 이현승, 이창동 등의 감독과 작업하며 <그들도 우리처럼>(1990), <경마장 가는 길>(1991), <그 섬에 가고 싶다>(1993), <너에게 나를 보낸다>(1994), <세상 밖으로>(1994),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1995), <네온 속으로 노을 지다>(1995), <꽃잎>(1996), <초록 물고기>(1997) 등에 출연했다. 고 문익환 목사의 아들로서 긴 세월 동안 남북 교류 활동을 해왔으며 현재 영화진흥위원회 남북영화교류특별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하다.

집행위원장
방은진

영화감독이며 강원영상위원회 위원장이다. 연극계에서 각광 받은 후 1994년 임권택 감독의 <태백산맥>에 출연하면서 영화계로 영역을 넓혔다. 고 박철수 감독의 <301 302>(1995)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었고 <학생부군신위>(1996), <산부인과>(1997) 등에 출연했다. 이후 단편 작업을 거쳐 2005년 <오로라 공주>로 장편 극영화 감독 데뷔를 했다. 이후 <용의자 X>(2012), <집으로 가는 길>(2013), <메소드>(2017) 등의 작품을 연출했다. 현재 평창남북평화영화제 첫 번째 집행위원장이다.

프로그래머
김형석

영화전문지 <스크린>에서 10년 동안 기자와 편집장으로 일했으며, 이후 10여 년 동안 여러 매체에 영화 관련 글을 기고하고 영화제의 모더레이터로 활동했다. ‘평화’라는 이름으로 품을 수 있는 수많은 영화들이 관객과 만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유일한 분단국가에 살고있는 우리에게 어떤 영화적 실천이 중요한지 고민하며 평창남북평화영화제 프로그래머로 함께하고 있다.

프로그래머
최은영

영화월간지 기자와 영화주간지 의 스텝 평론가로 일했으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객원 프로그래머, 장애인영화제 프로그래머를 역임했다. 평창남북평화영화제를 통해, 우리나라가 처한 분단의 과거와 현재는 물론 전 세계에서 다양한 형태의 폭력으로 고통받는 이들의 혼란과 슬픔을 어루만지고 더 나은 삶에 대한 고민을 공유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을 꿈꾼다.

조직도

 

집행위원
방은진 집행위원장
조직위원
이사장 문성근
자문위원
김동호 자문위원장
이준익
영화감독
정지영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이두용
영화감독
변영주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집행위원
이춘연
시네2000 대표/영화단체회의 대표
이장호
서울영상위원회 위원장
김혜준
영화진흥위원회 공정환경조성센터장
안성기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
유시춘
EBS 이사장
권해효
영화배우
안정숙
전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이상기
아시아N대표
추상미
영화감독
채윤희
올댓시네마 대표
김현경
MBC 통일방송 추진단장
김중기
영화배우
이준동
나우필름 대표
이향진
일본 릿교대학 교수
이진훈
이스트드림시노펙스 대표
김용화
영화감독/덱스터 대표
전영선
건국대 교수
최정화
PGK대표
홍형숙
DMZ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집행위원장
이규연
JTBC 국장
조창호
영화감독
정상진
엣나인 대표
김도영
평창문화예술재단 이사장
박광수
강릉시네마테크 사무국장
최민희
정치인
 
김성태
강원영상위원회 사무국장
이순원
소설가
  김한근
강릉시장
한왕기
평창군수
김기홍
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사무처장
이헌수
남북강원도협력협회 이사장
조창진
강원도 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
전창준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오제환
전 강원문화재단 사무처장
감사 권재철
권재철 세무회계사무소 대표
감사 양규응
변호사